'문희준의 뮤직쇼' 평균나이 18.7세 NCT 드림 “성인되면 비오는 날 다같이 양복입고 옥상에서 싸우기로”

방송 2018. 09.06(목) 17: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그룹 NCT 드림이 성인이 되면 하고싶은 일을 밝혔다.

6일 오후 2시에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문희준의 뮤직쇼'에서는 두 번째 미니앨범 '위 고 업(We go up)'을 발표한 엔시티 드림(NCT DREAM)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한 청취자가 “평균나이 18.7세인 멤버들, 성인이 되면 꼭 하고싶은 일이 있는지?”라고 묻자 막내 지성은 ”멤버들끼리 약속한게 있다. 막내인 저까지 모두 성인이 되려면 2년 남았다"며 "2년 후 비오는 날, 양복 입고 옥상에 올라가서 싸우기로 했다” 라고 대답해 엉뚱한 매력을 선보였다.

이에 DJ 문희준이 “그게 꼭 하고싶은 일이냐?”고 다시 묻자 멤버들은 “양복입고 비 맞는게 로망”이라고 대답해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또 중국 멤버인 런쥔은 “여동생이 있으면 소개해주고 싶은 멤버가 있느냐?”는 한 청취자의 질문에 “가장 소개해주고 싶은 멤버는 재민 마크다. 정말 다정하고 책임감 넘치고 사랑이 넘친다”고 대답한 반면 “절대 소개하고싶지 않은 멤버는 해찬이다. 해찬은 장난이 너무 심하다. 제발 목에 뽀뽀는 하지 말아달라”며 진지하게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시크뉴스 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