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남결영, 생전 성폭행범으로 지목한 증지위 누구? ‘홍콩 연예계 대부’

해외 2018. 11.05(월) 21:0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이상지 기자] 홍콩 배우 고(故)남결영이 자택 욕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와 함께 남결영이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지목한 증지위가 주목받고 있다.

증지위는 홍콩의 배우 겸 감독, 프로듀서, 각본가 그리고 MC다. 배우로는 주로 조연으로 활약했지만, 홍콩 연예계에서의 영향력은 막대하며, 첫손에 꼽히는 인물이다.

하지만 그는 2017년 하비 와인스틴 사건으로 홍콩에서도 미투 운동이 일어났다. 이듬해 1월에는 전직 여배우였던 남결영이 고 등광영과, 증지위가 각각 자신을 성폭행 했다고 주장했다. 중화권 언론에 이런 사실이 대대적으로 보도되자, 증지위는 즉각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이 두 사람 모두 캐스팅에서 절대적 권한을 가졌고, 암흑가 커넥션이 있다는 설이 파다했던 터. 남결영의 말이 설득력이 있다는 입장이 파다했다. 이에 증지위는 “모두 날조된 것”이라 반박하고 성폭행에 대한 조사를 받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영화 ‘무간도’ 스틸컷]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