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비밀과 거짓말' 이중문, 김경남에 "형이 미성 그룹 손자면 어떻게 할거냐"…오승아 안절부절
2018. 11.08(목) 19:27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비밀과 거짓말' 이중문이 김경남에게 진실을 밝히려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극본 이도현, 연출 김정호)에서는 술에 취해 비밀을 밝히려는 윤재빈(이중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재빈은 신화경(오승아), 한우정(서해원), 윤도빈(이중문)과 함께 술을 마셨다. 이미 윤재빈은 술 기운이 오른 상태.

윤재빈은 윤도빈에게 "형이 만약 미성 손자면 어떨 것 같냐"고 말문을 열었다. 진실을 알고 있는 신화경은 "재빈씨 그런 가정을 왜하냐"고 불안해했다.

윤도빈은 "왜 그런 말을 하냐. 많이 힘드냐"고 물었고, 윤재빈은 "힘들면 형이 나 대신 살아줄래?"라고 되물었다.

신화경은 윤재빈을 말리며 "취했다. 빨리 가자"며 자리를 떠나려했다. 하지만 윤재빈은 멈추지 않았다. 그는 "형이 미성 손자면 어떻게 할거냐"고 물었고, 윤도빈은 "끝까지 취재를 하거다. 골치 아픈 손자가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윤도빈의 대답에 윤재빈은 "그렇지 형은 나처럼 가볍지도 않고 귀가 얇지도 않지. 진중하고 정의롭다"고 자신의 처지를 자책했다.

그러면서 윤도빈은 "만약 형이 미성 손자라면 내 자리를 돌려주고 나는 미성가를 떠날거다"고 말했다. 신화경은 황급히 "그만하자 집에 가자"며 윤도빈을 억지로 끌고 자리를 떠났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 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데님 핫 트렌드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2016 셔츠전성시대
센치한 블라우스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천차만별 남자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