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고주원, 솔로의 속마음 “행복한 데 공허해…설레고 싶다”

예능 2019. 01.10(목) 23:5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TV조선
TV조선 '연애의 맛
[더셀럽 전지예 기자] ‘연애의 맛’ 고주원이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는 고주원이 첫 등장했다.

이날 고주원은 “2년 동안은 아는 지인들만 만나서 자리하고 나 혼자 시간 있으면 영화나 공연 보러 다녔다. 아니면 여행 다녔다”라고 말했다.

VCR을 보던 박나래는 “이게 무서운 거다. 익숙하다는 게”라고 덧붙였다.

고주원은 “행복한데 공허해. 인생에 제일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것은 사랑. 연애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설레는 여자를 만나면 삶이 다 설레게 되잖아”라며 부러움을 표했다.

고주원의 말을 듣던 친구가 “연애할 때가 된 거야”라고 말하자 고주원은 “설레고 싶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전지예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TV조선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