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경찰 유착 의혹' 최종훈 "물의 일으켜 죄송"(종합)
2019. 03.16(토) 10:16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밴드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이 사과했다.

최종훈 16일 오전 10시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있는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경찰 조사에 앞서 취재진 앞에 선 최종훈은 "경찰 조사 성실히 잘 받겠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인정하냐는 물음에 최종훈은 "죄송하다"라고 답했다.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위해 경찰에 청탁한 의혹에 대해서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생일 축하 메시지를 받은 경찰은 누구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잘모르겠다"라고 말한 후 서둘러 조사실로 향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최종훈은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고 있다.

최씨는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앞서 최씨와 관련해서 경찰 유착 의혹도 제기됐다. 일명 '승리 카톡'에서 최씨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으나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됐다고 언급했다.

경찰은 최씨를 상대로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캐물을 방침이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어깨 슬쩍 오프숄더
보고 싶잖아 "그거"
설렘 가득한 웨딩
2016 셔츠전성시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로맨스 위 브로맨스
스웨터 vs 스웨트셔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