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이용규 아내 유하나, 악플러 법적 조치 결정 “욕 먹을 이유 없다”
2019. 03.16(토) 17:12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이용규 아내이자 배우 유하나가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유하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지금 임신 5개월 차”라며 “뱃속 아이와 일곱살인 아이가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욕을 먹을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과 상의한 끝에, 지나친 욕설과 공격적인 이야기들은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하였다”라고 밝혔다.

유하나는 “이 SNS 공간과 프롬하나블로그, 프롬하나CS카톡은 유하나 제 개인의 공간이자 제가 열심히 일하며 고객분들과 소통하는 공간이자 한 가정의 아내로 엄마로 제 개인의 이야기들을 기록하는 곳이다. 좋지 않은 이야기들은 자제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야구선수 이용규가 구단 한화 이글스에 트레이드를 요청했으나 구단이 타팀 이적 대신 육성군행을 통보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일부 네티즌들은 이용규의 아내인 유하나의 SNS에 악성 댓글을 남겼다.

이용규는 지난 1월 한화와 FA 계약을 맺고 잔류했으나 계약 첫 시즌 개막을 일주일에 앞두고 갑작스럽게 트레이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트레이드를 원한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유하나는 이용규와 2011년 결혼해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다.

이하 유하나의 입장 전문이다.

저는 지금 임신5개월차입니다.
뱃속아이와
일곱살인 아이가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욕을 먹을 이유가 없습니다.
가족들과 상의한끝에,
지나친 욕설과 공격적인 이야기들은
법적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 sns공간과
프롬하나블로그,
프롬하나CS카톡은,
유하나 제 개인의 공간이자
제가 열심히 일을 하며
고객분들과 소통하는 공간이자
한 가정의 아내로 엄마로
제 개인의 이야기들을
기록하는곳입니다.

좋지않은이야기들은 자제부탁드립니다.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유하나 인스타그램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트렌치코트 딜레마
보고 싶잖아 "그거"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어깨 슬쩍 오프숄더
로맨스 위 브로맨스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