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또 ‘갑질’이냐고? 여타 드라마와 다른 점 [종합]

방송 2019. 04.08(월) 16: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갑질 문제’는 현재 진행형이다. 대한민국에서 뜨거운 감자인 만큼 ‘갑질’ 소재를 다룬 드라마가 홍수처럼 쏟아지는 현재,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어떤 차별점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까.

8일 오후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박원국 감독을 비롯, 배우 김동욱, 류덕환, 김정남, 이세영, 설인아 등이 참석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연출을 맡은 박원국 감독은 “현실에서 힘을 가진 자들, 소위 말하는 갑들이 을들에게 횡포를 부릴 때 누군가 나서서 갑들을 시원하게 응징해줬으면 좋겠다라는 비현실적이지만 판타지적인 욕망을 투영한 작품이다. 현실에 기반을 한 히어로 드라마다. 상당히 재밌고 통쾌한 액션, 코믹, 감동, 아주 조금이지만 달달한 멜로 등 재밌는 요소가 포함된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더셀럽 포토


주인공인 조진갑 역에는 김동욱이 발탁됐다. 조장풍이란 별명을 가진 왕년의 체육교사였지만 현재는 7급 공무원 근로감독관이다. 그는 “드라마 제안을 받았을 때 제목을 듣고 가장 강렬하게 꽂혔다. 이후 4부까지 시놉시스와 대본을 받았다. 책으로 된 시놉과 대본, 기획의도를 받았을 때 제일 첫 장에 감독님이 이 작품을 함께 하고 싶은 이유를 적어주셨다”라면서 “이 작품은 사회 풍자 활극이지만 거기에 임하는 저희는 진지하고 진실 된 자세로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감독님이 적어주신 자필, 짤막한 글에 공감과 감동을 받았다. 이런 분과 작품을 만든다면 조금 더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선택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동욱은 이 드라마를 위해 체중을 10kg 증량하기도. 그는 “촬영 들어갈 때는 9kg을, 촬영 도중 10kg 찌웠다. 현재 유지하고 있는 상태”라며 “감독님에게 오래 운동을 하다가 쉬는 아재 느낌을 주는 게 어떠냐고 말씀드렸더니 흔쾌히 허락해주셨다. 열심히 음식을 섭취하고 운동해서 체중을 불렸다”라고 노력을 전했다.

박원국 감독은 체중을 찌우는 노력을 한 김동욱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면서 “고통분담 차원에서 저도 촬영을 시작하며 10kg을 찌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대본이 너무 훌륭해서 연기자들에게 대본을 드리는 게 설레고 기뻤다. 배우들도 흔쾌히 출연을 결정해주셨다. 어떻게 보면 연기자들이 기피하는 역할이다. 애가 있는 설정, 이혼한 부부라 부정적인 이미지가 씌워질 수 있다. 작품 초반, 자기가 돋보이지 않는 역할인데도 불구하고 모든 연기자들이 작품의 완성도, 주제에 공감해주셔서 출연해주신 것”이라고 캐스팅 비화를 말했다.

‘특별근로감독관’이라는 제목과 걸맞게 촬영 현장에서 근로기준법을 준수하고 있다고. 박원국 감독은 “당연히 우리가 근로기준법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만큼 현장에서도 잘 지키려고 노력 중이다. 스태프 대표를 선출하고 제작진과 기준을 확실하게 정해 이행 중이다.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고 스태프들의 휴식과 복지에 대해 타 드라마보다 신경 쓰고 귀 기울이며 잘 지키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라고 자평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근로감독관이 사회의 악덕 갑질을 응징한다는 설정으로 ‘사이다’ 드라마 탄생을 예고했다. 박 감독은 “현실에 기반을 한 판타지 히어로물이다. 시청자들이 봤을 때 실제로 자신들이 느꼈던 애환과 슬픔을 시원하게 활약해주는 조장풍의 활약상이 기존의 나왔던 작품들과 차별화”라며 “김반디 작가님이 철저한 조사와 취재를 하셨다. 실제 사건들에서 모티브를 얻어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에피소드들이 드라마에 담겨있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직장 갑질의 실태를 꼬집을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오늘(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