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김수민 작가 “사리사욕 채우기 위한 거짓말” VS 윤지오 “소설 쓰고 있어”…법정 공방 예정
2019. 04.23(화) 13:32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지예 기자] 김수민 작가가 배우 윤지오의 거짓말을 주장하는 가운데 박훈 변호사를 선임했다. 이에 윤지오는 김수민 작가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23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김수민 작가는 박훈 변호사를 법률대리인으로 선임했으며 오늘(23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윤지오를 고소하는 고소장을 제출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의 책 ‘13번째 증인’ 집필 준비에 도움을 준 인물이다. 앞서 그는 “누구보다도 장자연 씨의 죽음을 아파했고 그 지신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라며 “장자연 사건과 윤지오는 별개로 봐야한다”라고 주장했다.

김수민 작가의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는 “10년 전 윤지오의 증언은 장자연 유가족들의 손해배상 청구 사건에서 결정적 패소 원인이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 19일 김수민 작가는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과 만나 증거를 제출했으며 해당 자료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9개월 간 윤지오와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전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 본인의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한 것으로 오히려 고인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다”라며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윤지오는 “(김수민 작가가) 혼자서 소설 아닌 소설을 쓰고 계신 것”이라며 “조만간 김수민 작가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방침”이라고 고소의 뜻을 전했다.

[전지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더셀럽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2016 셔츠전성시대
보고 싶잖아 "그거"
데님 핫 트렌드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천차만별 남자슈트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