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진주, 거침없는 대사로 주부들 마음 대변

방송 2019. 05.16(목) 15:3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배우 박진주가 ‘그녀의 사생활’에서 남편 임지규(강승민 역)와 이혼할 위기에 처했다.

지난주 9일 방송된 tvN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10화에서 박진주 남편 임지규는 박진주의 노트북에 저장되어있던 차시안 폴더를 몰래 빼돌려 덕후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담긴 다큐를 제작하였다. 이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박진주는 엄청난 충격을 받고 절친 박민영 집으로 찾아가 외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그녀의 사생활’ 11화에서 박진주를 찾아온 임지규는 “선주야~ 미안해! 내가 잘못했어! 우리가 같이 한 시간이 얼만데 이런 일로 헤어져? 건우 생각해서라도..우린 가족이야!”라고 하였다.

이에 박진주는 “가,족같은 소리하고 있네?” 라고 말하며 “시간이 뭐가 중요해? 남남 되는 건 한순간이야!”라고 대답하였다. 용서받지 못한 임지규는 다시 박진주가 운영하고 있는 카페로 찾아와 다시 한 번 용서를 빌었다.

그러자 박진주는 임지규에게 “내가 말해줄까? 오빠가 왜 나한테 미리 말 안 했는지? 그럴 필요 없으니까. 내가 뒤늦게 알아서 화내고 소리질러 봤자 그 순간만 모면하면 되니까! 유부녀가, 애 엄마가 고작 이런 일로 이혼하진 못할 테니까. 그래서 말 안 한 거야.. 계산 다하고..”, “오빠는 소중한 가정을 무기 삼아 나를 찌르고, 건우를 방패 삼아 그 뒤에 숨은 거야. 비열하고, 비겁하게”라며 현실 주부들의 마음을 대신해주었다.

박진주는 독보적인 캐릭터와 사이다 같은 대사로 실제 현실 속 친구부터 주부들의 마음까지 대변해주며 시청자들의 워너비 친구, 주부로 다가가고 있다.

박진주가 출연하는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에 tvN에서 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tvN '그녀의 사생활'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