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해피투게더4’ 한석준 “3년 지나도 섭외 없어, 정말 슬펐다”
2019. 05.16(목) 23:20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지예 기자] ‘해피투게더4’ 한석준이 속상함을 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은 정다은 이혜성이 출연했다.

이날 오영실은 “처음엔 그런 게 없었는데 프리랜서들이 잦아지면서 내부 규정이 생겼다”라며 3년 제약에 대해 전했다.

한석준은 “오영실 선배님이 너무 많이 나와서 생겼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재석은 한석준에게 “3년이 지나도 섭외가 없었냐”라며 첫 복귀작이 ‘해피투게더4’임에 놀랐다.

한석준은 “되게 슬펐다. 제가 남아있을 때 전현무 씨가 풀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도 2년 9개월 때부터 기획을 해야 하는데 왜 연락 안 오나 했다”라고 말했다.

[전지예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KBS '해투4'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설렘 가득한 웨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천차만별 남자슈트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
로맨스 위 브로맨스
알듯 모를 듯 커플룩
2016 셔츠전성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