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왕님 보우하사 미리보기] 이소연 생사위기, 조안 박정학 음모 결과는?

방송 2019. 06.13(목) 09:3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는 궁지에 몰린 박정학이 다시 조안의 손을 빌려 고려 프로젝트를 와해 음모를 꾸미면서 긴장을 높인다.

13일 방영 예정인 MBC ‘용왕님 보우하사’ 100회에서 서필두는 심청이(이소연)가 고려 프로젝트를 회생하려하자 이를 저지할 방법을 찾기 시작한다.

서필두는 “분명 조지환이 쪽에서 심청이 한테 연락을 한 거야”라며 심청이의 배후에 아버지 조지환(임호)이 있음을 확신한다. 이에 비서는 “고려 프로젝트가 성공을 한다면 부사장님한테 큰 위협입이다”라며 위기가 닥쳤음을 암시한다.

이런 움직임을 감지한 여지나(조안)은 서필두에게 “고려 프로젝트 성공하면 부사장님도 쫓겨나는 거 아니에요. 제가 다 엎어버릴게요”라며 무릎을 꿇고 공조를 제안한다. 서필두는 여지나의 제안에 “고려 프로젝트를 엎어버리겠다고. 어떻게 말이지”라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짖는다.

위기가 감도는 가운데 마풍도는 여지나에게 전화를 걸어 그의 위치를 확인한다. 연구소에 있다는 그의 말에 마풍도는 “당장 거기서 나와”라고 외치지만 이미 폭발음이 들리며 심청이에게 물리적 위험이 닥쳤음이 암시된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 ‘용왕님 보우하사’]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