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비아이 ‘마약 논란’에 靑 국민청원 등장 “YG엔터 활동 정지 요청…소속사 내부 조사해야”
2019. 06.13(목) 11:13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지예 기자] 가수 비아이의 마약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의 방송 활동을 중단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게재됐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연예 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의 연예계 활동을 정지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날 청원인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이 끊임없이 마약과 대마초 사건에 휘말린다. 모든 방송에서 활동을 정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YG는 수많은 아이돌 가수들과 배우들 예능인들이 소속되어 있는 대형기획사다. 이런 회사에서 끊임없이 마약 의혹과 연루된 연예인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모든 게 의혹이라기엔 너무 오랫동안 한 기획사에서 마약 의혹이 이렇게나 많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은 기획사 내부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방송 매체에서 활동을 정지시키고 철저히 소속사 내부 조사를 해야 한다. 흐지부지 넘어가지 말고 빨리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12일 디스패치는 YG 소속 그룹 아이콘의 래퍼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마약 관련 대화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후 비아이는 개인 SNS를 통해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마약 투약 의혹을 부인하며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해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그룹 탈퇴를 알렸다.

[전지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더셀럽DB,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센치한 블라우스
로맨스 위 브로맨스
2016 셔츠전성시대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설렘 가득한 웨딩
어깨 슬쩍 오프숄더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보고 싶잖아 "그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