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VIEW]'양다리 논란' 남태현과 장재인 데이트 내보낸 '작업실', 최선의 편집인가

예능 2019. 06.13(목) 11: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가수 남태현이 '양다리 논란'에도 '작업실'에 통편집없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은 장재인이 남태현의 양다리 사실을 폭로한 이후 축소 편집을 예고한 회였다.

장재인과 남태현의 분량이 거의 없을거라는 예상과 달리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이 첫 번째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공개됐다. 서로에게 호감을 드러내고, 고민을 나누며 한층 더 가까워진 모습이었다.

방송직후, 일부 시청자들은 불미스러운 논란으로 이미 결별한 두 사람이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있는 그대로 그려져 불편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남태현의 '양다리 논란' 당시 '작업실' 측은 "향후 방송 내용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많은 논의가 있었다. '작업실'은 3월 말 촬영이 마무리 되었으며, 현재 2회 분량의 방송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후 방송분에는 10인의 청춘 남녀 뮤지션들이 느끼는 솔직한 감정과 이야기들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현재의 상황을 감안해 시청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두 분의 내용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며 "잘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예고대로 통편집이 없었다. 축소편집본은 다소 아쉬웠다. 남태현, 장재인 첫 데이트 장면은 시청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제작진이 '최선'을 다해 재편집을 한 것인지 의구심을 들게했다.

앞서 장재인과 남태현은 '작업실'을 통해 인연을 맺고,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작업실' 첫방송 전부터 두 사람의 열애가 공개되면서 화제가 됐다. 제작발표회에서 열애와 관련한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후 장재인이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과 관련한 증거들을 제시해 논란이 일었다. 남태현은 자필 편지를 통해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받으신 장재인씨와 다른 여성분께 진심어린 사과를 드립니다"며 "저의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하여, 제가 할 수 있는 책임을 지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tvN '작업실'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