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오창석 ‘흉터’로 시작된 불행한 운명…그의 반전 인생은?

방송 2019. 06.13(목) 20:0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태양의 계절’ 김현균은 오창석에게 그의 운명을 바꿀 결정적인 방법을 제안했다.

13일 방영된 KBS2 ‘태양의 계절’에서 정도인(김현균)은 오태양(오창석)에게 이마의 흉터가 그의 운명을 막고 있다며 흉터를 지울 것을 제안했다.

오태양은 산중에서 이런 생활을 왜 하는지 묻는 정도인에게 “세상을 잊으려고요. 다 지우고 싶어요, 모든 기억을”이라며 자신의 비극적인 운명에 관해 운을 땠다.

이에 정도인은 “흉터나 지우게. 자네는 참 좋은 관심을 타고 났어. 그런데 그 흉터가 에러야. 그 흉터만 없으면 자네 인생도 달라질 걸세. 잘생긴 얼굴에 그게 뭔가, 흉하게”라며 흉터를 지울 것을 종용했다.

오태양이 자신이 고아원 출신이라고 밝히자 정도인은 “어쩐지 초년 운이 안 좋다 싶더니 그랬군”이라고 하자 “제 운명도 보이세요. 말하지 마세요. 보나 마나 안 좋을 게 뻔 하니까”라며 자신의 운명을 두려워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KBS2 ‘태양의 계절’]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