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동방우 모함에 “중국으로 보내 달라”

방송 2019. 06.16(일) 20:3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김소연이 동방우에게 모함을 당하자 “중국으로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한종수(동방우)는 자신의 방으로 강미리(김소연)을 불렀다.

한종수는 강미리에게 “한성어패럴 대표 자리 그 이상을 원하는 것이 아니냐. 다른 꿍꿍이 있냐. 대표자리보다 이 집 며느리가 되는 게 득이 되겠다고 생각한 거냐”고 모함했다.

이에 강미리는 화를 내며 “이 집 며느리 될 생각 추호도 없다. 그런데 한 상무(홍종현)님을 좋아했던 건 제가 한상무님 좋아했던 신입시절이지 지금은 아니다. 많이 상처받았다”며 “한상무님과 관련된 그간 일에 대해선 그룹 차원에서 사과 받을 일이지 지금 추궁 받는 건 아니다. 이런 상황도 싫다”고 소신을 지켰다.

이어 “평생 제 노력으로 실력 하나 믿고 여기까지 왔다. 난생 처음 좋아하는 남자가 부하 직원이었던 것도 많이 힘든 일이었다. 이런 상황까지 왔던 것은 불쾌하고 불편하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한종수는 “한태주(홍종현)를 완전히 정리한 것이냐”고 물었다. 강미리는 솔직하게 “완전히 정리했다고는 말씀 못 드리겠다. 한상무도 그렇고 장난으로 시작한건 아니었으니까. 나이도 더 많고 사회경험도 많았던 제가 정리수순을 밟고 있으니 걱정 안 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한종수는 강미리의 눈을 쳐다보곤 “그런데 왜 눈빛이 그렇냐. 설마 당신 그런 눈빛으로 입으로는 ‘아니다’라고 하면서 남자를 더 애태우게 해서 잡아 채려는 것 아니냐. 평생 남자 덕으로 골프치고 마사지 샵 다니고 브런치 카페가고 틈 만나면 외국에 가서 쇼핑이나 하고 싶겠지. 니들 같은 여자 속을 모르는 줄 아냐. 니들이 원하는 건 남자의 매력, 남자의 삶, 돈 아니냐”고 모함을 이어나갔다.

결국 강미리는 한종수의 말을 자르며 “그만해라. 더 이상 안 듣겠다”고 소리쳤다.

더욱 화가 난 한종수는 “어디서 말을 자르냐”고 소리를 질렀고 강미리는 “정말 저를 그렇게 보신다면 저를 중국으로 보내라. 거기서 어느 회사도 따라오지 못하게 키워놓겠다. 그럼 나중에 한국으로 돌아왔을 때 한성어패럴 대표자리 꼭 달라. 가겠다. 보내 달라”고 주장했다.

한종수는 강미리의 의견을 묵살하며 화를 재차 냈고 강미리는 “그럼 아드님을 보내라. 그 방법 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오후 2시 마케팅 총괄 회의가 있다. 이런 사적인 일로 회의에 늦고 싶지 않다 먼저 일어나겠다”고 한 뒤 자리를 떠났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