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링

[방탄소년단 PICK] 제이홉 목걸이 연출법, 화이트 상의 변신 ‘패션 매직’
2019. 06.17(월) 10:12
방탄소년단 제이홉
방탄소년단 제이홉
[더셀럽 한숙인 기자] 패피들에게 조차 쉽지 않는 아이템 중 하나가 주얼리다. 특히 남녀의 성 구분이 여전히 잔존해있는 아이템이기도 해 특히 남자들은 적절한 수위 조절하지 않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기 십상이어서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 같은 사회의 진부한 고정관념에도 코스튬 주얼리는 남녀 모두의 애정공세를 받는 아이템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앞서 언급했다시피 남자들은 주얼리 선택에서 절제미를 살려야 패피의 지위를 유지할 수 있다.

제이홉은 화이트 티셔츠와 화이트에 가까운 파스텔 스카이블루 셔츠의 미니멀 디자인을 헤치지 않으면서 엣지있게 연출하는 방식으로 목걸이를 활용했다.

아무런 문양 없는 화이트 티셔츠는 데님팬츠와 스타일링하면 간결한 매력이 시선을 끌지만 어딘지 모르게 밋밋한, 뭔가 빠진 듯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이때 제이홉처럼 화이트의 깔끔함을 방해하지 않는 실버 펜던트 목걸이를 스타일링하면 미니멀을 살리되 밋밋하지 않게 연출할 수 있다.

셔츠는 메달이 달린 볼드한 목걸이보다 제이홉처럼 가는 줄을 목걸이가 미니멀 엣지를 살려준다. 이걸로 부족하다 싶으면 제이홉처럼 셔츠와 비슷한 컬러 계열로 맞춘 귀걸이를 하면 된다. 단 이때도 드롭 이어링이 아닌 귀에 딱 맞는 디자인이어야 미니멀룩으로서 균형을 깨뜨리지 않는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트렌치코트 딜레마
천차만별 남자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
2016 셔츠전성시대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어깨 슬쩍 오프숄더
로맨스 위 브로맨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