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슈퍼히어러' 1.7%로 출발…'얼굴천재' 차은우 대활약

예능 2019. 06.17(월) 11:3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슈퍼히어러'가 첫 방송됐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슈퍼히어러'에서는 ‘히어러’로 나서는 윤종신, 강타, 장윤정, 케이윌, 차은우와 ‘빌런’으로 등장한 김구라, 박준형, 붐, 엄현경, 황제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tvN ‘슈퍼히어러’ 첫 회의 주제는 ‘진짜 여자를 찾아라’. 무대가 펼쳐지기 전부터 히어러와 빌런들의 신경전이 대단한 가운데 귀풀기 라운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추리가 펼쳐졌다.

이어 30초 노래를 듣고 한 명을 선택해야 하는 첫 번째 라운드가 시작됐고, 히어러들은 옥타브까지 확인하며 날카롭게 추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무대가 진행될수록 성별을 알 수 없는 목소리들이 등장해 히어러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결국 히어러들의 30년 경력까지 부정하는 빌런들의 무차별 공격에 정신을 차리지 못하며 결국 1라운드 선택에서 싱어를 찾는데 실패했다.

2라운드에서는 본격적으로 싱어들의 완곡 무대가 공개됐다. 싱어와 무대를 볼 수 없는 히어러들과 달리 빌런들은 싱어들의 정체를 확인한 상황. 이들은 종잡을 수 없는 리액션으로 히어러들의 선택을 어렵게 해 웃음을 안겼다. 히어러들은 격렬한 논의 끝에 한 명을 지목했고 이내 한 명씩 무대와 함께 정체가 공개됐다. 이 과정에서 가수 유승우가 깜짝 등장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도. ‘젊은 귀’ 차은우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히어러들은 결국 이날 두 명의 여자 중 한 명만을 맞추게 되면서 총 상금은 싱어들에게 돌아갔다.

이날 ‘슈퍼히어러’는 지금껏 없던 새로운 음악 예능의 탄생을 알렸다. 여타 음악 예능과 달리 오직 ‘귀’만으로 싱어의 정체를 추리하는 과정이 생각지도 못했던 혼란을 가져오며 색다른 재미를 안긴 것. 여자인지 남자인지 정체를 모르는 싱어들을 추리하며 시청자들 역시 자신의 귀를 의심해야 했다. 시청자들은 “싱어들 정체 밝혀질 때마다 소름끼쳤다”, “당연히 쉬울 줄 알았는데 의심하다 보니 끝이 없다”며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첫 방송된 '슈퍼히어러'는 1.773%(전국가구,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했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tvN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