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스롱 피아비, 남편과 당구대결…남편 "내가 뭐라 할 상대가 아니다"

방송 2019. 06.18(화) 07:4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심솔아 기자] '인간극장' 스롱 피아비가 남편과 당구 대결을 펼쳤다.

18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스롱 피아비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피아비의 남편은 "예선 탈락을 했으니 힘든게 없을거 아니냐"라고 말해 피아비를 서운하게 했다.

피아비는 바로 당구 연습을 하러 당구장으로 향했고 남편과 당구 대결을 시작했다. 김만식씨는 "어떻게 나랑 칠 때만 잘 치냐"며 아쉬워했다.

남편은 "처음에는 맨날 내가 이겼다"면서 슬쩍 점수를 조작했고 결국 피아비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KBS1 '인간극장'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