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강인 옹호' 하리수, 슈퍼주니어 팬덤에 사과 "악플러에게 쓴 글이 와전"
2019. 07.12(금) 15:57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안예랑 기자] 방송인 하리수가 슈퍼주니어 팬들에게 사과했다.

12일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슈퍼주니어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하리수는 강인의 슈퍼주니어 탈퇴에 대해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하리수는 슈퍼주니어 팬들을 향해 "적어도 본인들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거 같은데 말이다. 개인적으로 팬이었다 말할 자격이 없지 않겠냐"고 비판했다.

이에 슈퍼주니어 팬들은 강인의 음주운전과 같은 부정적인 사건들을 고려하지 않은 채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는 표현으로 팬을 비판한 하리수에게 분노를 표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하리수는 "어제 쓴 글에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 글을 수정했다"며 "본의 아니게 악플러에게 쓴 글이 잘못 와전되서 슈주팬들에게 맘 아프게 한 거 같아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안예랑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더셀럽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보고 싶잖아 "그거"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로맨스 위 브로맨스
어깨 슬쩍 오프숄더
데님 핫 트렌드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