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한복’ 노출 논란, 한복 연구가 박술녀의 긴 한숨 “좀 슬픈 일”

트렌드 2019. 07.17(수) 12:5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한복 연구가 박술녀가 과도한 노출로 전통의 본질을 퇴색케 한 지난 11일 ‘2019년 미스코리아' 대회 무대에 오른 한복에 대한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17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박술녀는 “요즘에 마음을 비운 게 ‘그래 저것도 하나의 문화라고 이해해주자’라고 마음을 편하게 먹었다”라는 말로 한복을 대하는 요즘 세태를 바라보는 씁쓸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세계 속의 한복인데 그 옷이 너무 SNS를 뜨겁게 달구는 쪽에서 재조명되는 건 좀 슬픈 일이다. 우리 옷이지 않냐. 우리가 지켜야 하는 옷이니 앞으로 이런 대회가 있거나 이럴 때는 좀 더 생각하면서 만들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술녀는 한복 디자이너로서 한복의 전통성의 중요성을 설파해왔다. 전통 한복에 관한 정확한 인식이 없는 상황에서 한복의 재해석이 이뤄지면 본질이 흐트러지고 결국 문화로서 한복의 가치가 퇴색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지적하는 우려다.

이날 진행자는 전통 한복이 몸매가 드러나지 않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채택하지 않는 게 아닌가 라며 노출 수위가 낮은 한복과 이번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논란이 된 지점의 연계성을 언급했다.

이에 박술녀는 “그런데 늘 입는 거 아니지 않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미인들에게 한복을 입힌다면 ‘아 대한민국 옷이 저렇게 아름다워’를 알리는 대회로 거듭났으면 좋겠다”라며 한복 전문가로서 신념을 기본 원칙을 강조했다.

박술녀는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논란이 된 한복 뿐 아니라 고궁에서 자주 목격되는 한복 놀이 문화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요즘에 마음을 비운 게 ‘그래 저것도 하나의 문화라고 이해해주자’라고 마음을 편하게 먹었다”라고 말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