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스타일스, 할리 베일리 캐스팅 된 '인어공주' 왕자 역 고사

해외 2019. 08.14(수) 14:0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해리 스타일스가 '인어공주' 실사판 왕자 역을 거절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다수 연예매체 보도에 따르면 밴드 원디렉션 멤버 겸 배우 해리 스타일스가 최근 '인어공주'의 에릭 왕자 역할을 제안받았으나 최종 고사했다.

2017년 영화 '덩케르크'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으로 영화 데뷔한 해리 스타일스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호평받았다.

이에 해리 스타일스가 '인어공주' 실사판을 통해 애리얼 공주역의 할리 베일리와 호흡을 맞출 수 있을지 이목이 쏠렸지만 해리스타일이 출연을 최종 고사하면서 둘의 커플 연기는 무산됐다.

한편 지난 1989년 공개 이후 전 세계적 사랑을 받고 있는 애니메이션 '인어공주'를 실사화 하는 디즈니 라이브액션 ‘인어공주’는 할리 베일리를 비롯해 이콥 트렘블레이, 아콰피나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인어공주'는 오는 2020년 4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Splash News]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