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조병규, ♥김보라와 한밤 통화에 함박웃음 "안녕 구례야"

예능 2019. 08.14(수) 14:1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구례 현천마을에 살게 된 전인화 은지원 김종민 조병규의 입주 다음 날이 공개된다.

17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 3회 예고에서는 구례에서의 첫째 날 밤, 어딘가로 전화를 거는 조병규의 모습이 포착됐다. “안녕, 구례야”라며 다정하게 통화 상대에게 말을 건 조병규는 김보라 목소리에 입이 귀에까지 걸린 듯 함박웃음을 지어 사랑꾼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통화를 마친 그는 “여기서 이렇게 있으니 절에 온 스님 같다”고 혼잣말을 하면서도 햄, 달걀, 고추장을 반찬으로 밥을 먹었다. 급기야 그는 집주인 향자 할머니에게 “오이도 이렇게 잡숴보고…나 먹으라고 했간디?”라는 ‘편식 지적’을 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인화 하우스’에서 하룻밤을 보낸 전인화는 집 앞 텃밭 마실을 나가 적상추, 고수, 오이 등으로 미리부터 저녁 재료를 준비한다.

은지원 김종민은 집 공사 미완성으로 취침 장소를 놓고 티격태격하다가 결국 좁은 텐트 안에서 함께 잠이 들었다. 그리고 일어나자마자 게임 내기에 나선 데 이어 배가 고파지자 전인화의 집으로 향했다.

‘이웃 4인’이 처음으로 저녁을 함께 먹게 된 가운데, 은지원 김종민 조병규는 요리 준비에 한창인 전인화를 도왔다. 장작을 패고 가마솥에 불을 때는 모든 행동이 다소 어설펐지만 전인화는 “다 같이 먹으니 정말 맛있다”며 만족해 했다. 하지만 전인화의 남편인 유동근이 깜짝 전화를 걸어 후배 3인은 진땀을 흘리며 통화를 해 웃음을 유발한다.

'자연스럽게'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N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