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성동일, 익숙한 얼굴에서 오는 공포란 [인터뷰]

인터뷰 2019. 08.19(월) 17:4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배우 성동일의 ‘변신’이다. 한 가정의 가장부터 악마의 모습까지 전에 없던 얼굴을 그려냈다. 가장 잘하는 연기의 결정체를 선보인 그다.

기자는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변신’(감독 김홍선) 개봉을 앞둔 성동일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다. 성동일은 필모그래피 사상 첫 공포영화에 도전했다고. 그가 공포영화를 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감독님에게 항상 하는 이야기가 있어요. 전체 리딩은 형식적인 거라 감정을 넣어서 하진 않아요. 그래서 풀리허설을 하자고 하죠. 리허설을 하다보면 눈을 보면서 연기하니까 생각하지 않은 감정이 나올 때 있어요. 배성우와 둘이 멱살 잡고 싸우는 신도 그렇게까지 감정이 나올지 몰랐어요. 리허설 때 눈물이 터져버렸죠. 악마가 눈물 연기를 했다는 게 소름끼쳤어요. 사실 사람이 가장 무서워요. 매일 보는 사람, 내 남편, 내 아내, 자식들의 이야기라 기존 오컬트와 달라요.”

더셀럽 포토


성동일은 극중 강구 역할을 맡았다. 그는 삼남매를 살뜰히 사랑하는 아빠의 모습뿐만 아니라 악마에 교란돼 가족을 위협하는 모습까지 보일 예정이다.

“가장 친근한 누군가가 악마라고 했듯 지금까지 나왔던 구마와는 전혀 다른 장르예요. 우리 영화에 ‘오컬트 새드 무비’라고 타이틀을 붙였어요. 눈물을 많이 흘렸다고 하니까 다들 ‘울 일이 뭐 있냐’라고 하더라고요. 가족이라는 것 때문에 감정연기가 필요했어요. 시나리오 자체가 동양적이에요. 가족주의가 이 영화의 매력이라 더 무섭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앞서 성동일은 tvN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에 아빠 역할로 등장하면서 일명 ‘개딸 아빠’로 사랑받았다. 특히 MBC 예능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서는 가족들을 챙기는 모습으로 ‘딸 바보’ 면모를 보이기도. 이번에도 삼남매의 아빠로 출연하는 그는 김혜준과 조이현을 향해 아낌없는 칭찬을 전했다.

“저보다 훨씬 나아요. 저보다 연기에 대한 꿈이 훨씬 큰 친구들이죠. 분장하려면 4시간 정도 걸려요. 촬영이 끝나고 떼는 작업도 1시간 반 이상 걸리죠. 2~3일씩 분장을 했는데 힘들어서 눈물을 글썽이더라고요. 밥도 못 먹고. CG로 하면 만화 같은 장면이 나올 것 같아서 현실감을 주고자 특수 분장을 한 거예요. 딸들이 너무 고통스럽지만 버텨준 모습을 보면서 저보다 더 좋은 연기자의 조건을 갖췄구나 생각이 들었어요. 열정이 좋았던 것 같아요.”

더셀럽 포토


‘변신’의 매력은 기존 오컬트물과 다르다는 점이다. 나의 가족, 나의 집에서 벌어지는 일이라 현실적인 공포감이 더해졌다. 그래서 성동일은 악마에 교란 당했다고 해서 과하게 변신하려 하지 않고 아빠의 모습으로 연기, 관객들을 혼란스럽게 만들 전망이다.

“배우는 어쨌든 답을 알고 가잖아요. 그러다 보니 뻔뻔하게 거짓말을 잘하는 것도 배우가 해야 할 일이에요. 답을 알고 가니까 거짓말을 잘 해야 하죠. ‘변신’은 기존에 없던 장르, 오컬트 영화예요. 가족 모두가 주인공이고 주조연이 없죠. 전부다 하나의 사연들, 이야기를 가지고 있어요. 익숙하고 편안한 사람들, 가족에게 공포감이 느껴지는 가장 한국적인 영화입니다.”

평범한 가장의 모습과 아빠로 변한 역할까지 성동일의 1인 2역이 기대되는 ‘변신’은 오는 21일 개봉된다. 러닝타임은 112분. 15세 이상 관람가.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