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SCENE] ‘인간극장’ 황무석, 아내 김정분에게 “난 부지런한 매미”

방송 2019. 08.22(목) 08:1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인간극장’에서 황무석 씨가 자신은 개미보다 매미라고 말했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개미와 베짱이’ 네 번째 편이 그려졌다.

저녁을 먹은 후 아내 김정분 씨의 손을 안마해주던 황무석 씨는 아내에게 거절당하고 목소리를 높여가며 이야기를 나눴다.

김정분 씨는 자신이 개미라고 주장했고 황무석 씨는 “전부 다 개미 같으면 세상을 어떻게 살겠냐”고 했다. 이에 김정분 씨는 “개미도 부지런한 개미가 있고 게으른 개미가 있다”고 반박하자 황무석 씨 또한 “그럼 나는 부지런한 매미”라고 했다.

김정분 씨가 이유를 묻자 황무석 씨는 “노래도 잘 부르고, 일도 잘하고, 세상에 나만큼 일 잘하는 사람이 어디 있냐. 원하는 대로 척척 다 해준다”고 피력했다.

그러나 김정분 씨는 “노래만 부르고 잘 놀러 다니는 매미”라며 자신을 개미로 가리키곤 “내가 개미처럼 잘 모아놨으니까 당신이 행복하게 돌아다니는 것이다”고 했다.

그러자 황무석 씨가 “그럼 나는 당신 덕에 행복한 것이냐”고 물었고 김정분 씨는 “그럴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KBS1 '아침마당'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