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팍한5형제’ 서장훈 “현역시절 마이클 조던 좋아하지 않아… 상대편 응원”

예능 2019. 09.11(수) 11:3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괴팍한5형제’에서 박준형이 마이클 조던의 경기를 실제로 봤다고 회상하자 서장훈이 현역 시절을 언급했다.

오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추석 파일럿 ‘괴팍한5형제’는 서장훈, 박준형, 김종국, 주우재, 백현으로 이루어진 5형제가 모여 생활 속 평범하고 다양한 주제로 줄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 프로그램이다. 이날 5형제는 마이클 조던, 타이거 우즈, 효도르, 리오넬 메시, 우사인 볼트 5인의 스포츠 스타를 최고의 순서대로 줄 세우기 위해 깐깐하고 독특한 방법으로 논쟁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괴팍한5형제’ 녹화에서 맏형 박준형은 천재적 싱어송라이터 ‘프레디 머큐리’의 공연과 세계적인 농구 스타 ‘마이클 조던’의 경기를 직접 봤던 경험을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준형은 ‘마이클 조던’의 1등을 강력히 주장하며 “아직도 조던이 내 눈앞에서 덩크 슛하던 모습을 잊을 수 없다. 난 조던의 상대편 팬이었지만 그날 경기를 보고 조던에게 반해 버렸다”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막내 백현은 맏형 박준형의 생생한 증언에 “조던의 경기를 직접 본 것처럼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박준형은 “난 프레디 머큐리의 공연도 실제로 봤다”고 고백해 형제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한국의 국보급 센터 서장훈은 농구계 전설 마이클 조던에 대해 “세계 최고 농구 리그인 NBA에서 십여 년을 독식한 대단한 선수”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서장훈은 “나는 현역시절의 조던을 좋아하지 않았다. 마이클 조던이 지는 걸 보고 싶어 오히려 상대편을 응원했었다”고 밝혀 형제들의 의문을 자아냈다. 그리고 그 이유에 대해 “십여 년간 너무 독식을 하니까 짜증이 났던 거 같다”고 설명하며 조던에 대한 애증과 존경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5형제가 줄 세운 ‘최고의 스포츠 스타’ 순서는 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괴팍한5형제’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JT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