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오태양, 이덕희·윤소이에 최정우 해임 제안 "이사회 모두 바꿀거다"

방송 2019. 09.16(월) 19:5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태양의 계절' 배우 이덕희와 윤소이, 오창석이 따로 만나 최회장 회임 건에 대한 논의를 했다.

16일 방영된 KBS2 '태양의 계절'에서 오태양(오창석)이 윤시월(윤소이)과 장정희(이덕희)에게 이모네를 끌어들인 이유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정희는 "왜 이렇게 일을 키우는 거냐, 이모네는 왜 건드린거냐" 걱정어린 말을 꺼냈다. 이에 오태양은 작정한듯 "합병무효소송에서 이길려면 박전무 가족의 동참이 필요하다"며 "소송도 소송이지만 최태준을 회장에 회임시키려면 이모님이 가진 지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자 윤시월은 "현 이사회는 모두 최회장 사람이다. 현재로선 불가능하다"고 우려하자 오태양은 "그래서 이사회를 모두 바꾸려한다"며 "썬홀딩스 황재복(황범식) 사장이 보유한 지분과 이모님의 지분을 합하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태양은 "새회장으로 최광일을 내세울거다. 그것도 역시 이사회를 통해서 막을 거다"라고 확실한 계획을 세운 듯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장정희는 "회사를 찾은 다음에는 어떨거냐"라고 묻자 오태양은 "회사를 찾았으니 이사람과 지민이를 찾아야죠"라며 애틋한 표정으로 윤시월을 바라봤다.

그런 두 사람을 본 장정희는 "그게 너희들 운명이면 받아들이겠다. 어쨌든 너희에게 지민이가 있으니"라며 둘의 모습을 인정했다.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KBS2 '태양의 계절']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