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과 열애설' 타투이스트 A씨 "연인 관계 아냐…상처 입혀 죄송" [전문]

스타 2019. 09.17(화) 15:5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심솔아 기자] 방탄소년단 정국과 열애설이 불거진 일반인 여성 A씨가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A씨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국과의 연인 관계는 절대 아니다"라며 "지금 돌아다니는 말 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의 연인 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단지 친한 친구 정도이며 그 것 때문에 저와 주변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고 열애를 부인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국과 A씨의 사진이 게재되어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정국의 소속사 빅히트 측은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며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들과 함께 한 것이 왜곡돼 알려진 것"이라 선을 그었다.

다음은 A씨 인스타그램 전문

A씨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국과의 연인 관계는 절대 아닙니다.

지금 돌아다니는 말 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을 올립니다.

무슨 답변을 드리던 믿지 않고 스스로들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게 뻔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안하고 있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의 연인 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

단지 친한 친구 정도이며 그 것 때문에 저와 주변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합니다.

이후의 말은 하지 않겠습니다.

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주세요.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더셀럽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