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결말, 가슴 먹먹한 엔딩…후속은?

방송 2019. 09.22(일) 21: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배우 유선, 김소연, 김하경이 김해숙을 그리워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이하 ‘세젤예’)에서는 마지막회가 그려졌다.

박선자(김해숙 분)는 세 딸의 품에서 편안한 죽음을 맞이했다. 이후 강미선(유선 분)은 박선자를 보러 가 “나 회사 복직했다. 회사 그만 둔 거 엄마가 속상해 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다빈이는 초등학교 들어갔고 미리(김소연 분)는 아들 낳았다. 미혜(김하경 분)는 엄마랑 세 딸 이야기를 써서 책을 냈다”라며 “잘 지내고 있다. 엄마도 잘 지내냐”라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강미선은 “나도 잘 지낸다. 오늘은 엄마 생각이 많이 나서 엄마 보려고 왔다. 살면서 문득 엄마가 참 많이 보고 싶다”라고 전했다.

특히 극 마지막에는 박선자가 세 딸을 바라보며 “그렇게 씩씩하게 살아라.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들. 아무리 힘들어도 그렇게 씩씩하게 살아야한다”라고 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후속은 설인아, 김재영, 조윤희 주연의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 오는 28일 오후 7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