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2라이프’ 정지훈, 손병호 잡기 위해 신제하 이용 “도축 발골 당하기 전에”

방송 2019. 09.23(월) 22:0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웰컴2라이프’ 정지훈이 함정수사를 위해 신재하를 끌어들였다.

23일 방영된 MBC ‘웰컴2라이프’에서 이재상 검사(정지훈)는 장두식(손병호)이 범인임을 밝혀내기 위해 윤필우(신재하)를 회유했다.

이재상은 장두식과 주고 받은 대화와 취조 내용을 녹취한 영상과 파일을 문지호(홍진기)에게 넘겨 편집을 지시했다. 그는 함정수사에 쓸 거라며 “서로 확실하게 경계할 수 있게 확실하게 편집해. 기술 좋게”라며 문지후에게 요구했다.

이어 윤필우에게 “이런 사람도 애비라고 우리 선우”라며 필우가 아닌 그의 본명 선우를 거명했다.

“왜 자꾸 아버지 아버지 하죠”라며 필우가 묻자 재상은 “아 맞다. 논밭만 죽어라고 가는 소와 소 주인만 있을 뿐. 그런데 소가 힘을 잃으면 주인이 도축을 해버려”라며 필우를 자극했다.

본론으로 들어가라는 필우에 요구에 재상은 “도축, 발골 당하기 전에 장도식 우리한테 넘겨 너 아무리 노력해도 장도식은 널 제거하려 들 거야. 힘내자 우리 선우”라며 자극 수위를 높였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 ‘웰컴2라이프’]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