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로맨스 장인 김래원 원픽, 공효진 아닌 ‘박신혜’ 이유는?

예능 2019. 09.23(월) 23:1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가장 보통의 연애’에 출연한 김래원이 로맨스 장인으로서 가장 케미스트리가 좋았던 배우로 박신혜를 꼽았다.

23일 방영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김래원은 그간 로맨틱 코미디에 국내 최정상 배우와 연기했다. 김태희 송혜교 임수정 문근영 정려원 박신혜, 여기에 최근에는 공효진까지 국내 대표 로코퀸과 작품을 함께 했다.

김래원은 그들 중 가장 케미스트리가 좋았던 배우를 묻는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다 박신혜를 언급했다.

김래원은 영화 촬영을 마치고 뒤늦게 합류했는데 학교 후배이기도 한 박신혜 때문에 현장에 빨릴 적응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