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태훈, 장미희에 김선아 살인 교사 누명 벗겨달라고 부탁

방송 2019. 10.09(수) 22:2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시크릿 부티크' 김태훈이 장미희에게 김선아 편에 서달라고 부탁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에서는 위정혁(김태훈)이 살인 교사 누명을 쓴 제니장(김선아)을 구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제니장은 '융천시 국제도시개발사업'을 차지하려는 배후가 라이벌인 조광그룹임을 밝혀낸 직후 덫에 걸려 '살인교사'라는 누명을 쓰게 됐다.

위정혁은 김여옥(장미희)를 찾아가 "도영이(제니장) 뒤에 데오가가 있다는 걸 보여달라"라고 부탁했다.

김여옥은 "애들 싸움이 어른 싸움이 되면 어쩌냐. 나까지 휘말렸다가 침몰하면 어쩌냐"며 이를 거절했다.

위정혁은 "어머니는 어머니 마음대로 해라. 제 방식대로 도영이 남편 노릇하겠다"라고 말한 후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SBS '시크릿 부티크'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