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신현준, 故 설리 애도+악플러 일침 "얼굴 없는 살인자"

스타 2019. 10.15(화) 11:1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신현준, 하리수, 양정원, 채은정이 애도와 함께 악플러를 향한 일침을 가했다.

방송인 하리수는 자신의 SNS에 "고인을 욕되게 하는 악플러들은 인간이긴 하냐. 제발 온라인 댓글 실명제, 본인인증 하지 않으면 안 되게끔 바꼈으면. 아무리 얼굴이 안보이고 익명이 보장된다 하더라도 제발 더러운 짓은 하지 말자"라고 지적했다.

방송인 양정원은 "무섭다. 너는 얼마나 깨끗한데, 얼마나 당당한데, 제발 가만히 좀 내버려 둬"라고 악플러들을 저격했다.

그룹 클레오 출신 채은정은 "사람들은 악플 한 줄이 얼마나 큰 영향력을 가졌는지, 어떠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지 정말 모르는 것 같다. 자세한 이유와 내막을 아직은 알 수 없지만 너무나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배우 신현준은 자신의 SNS를 통해 "또 한 명의 소중한 생명이 우리 곁을 떠났다"라며 "악플러 비겁하고 얼굴 없는 살인자입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설리는 14일 오후 3시 20분쯤 경기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더셀럽 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