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사풀인풀' 박해미, 조윤희에 분노 "허수아비처럼 남편 지켜라"

방송 2019. 10.19(토) 20:1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박해미가 조윤희에게 코마에 빠진 아들을 지키라고 말했다.

1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을 원더풀'(이하 '사풀인풀') 갈등을 빚는 김설아(조윤희) 홍화영(박해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죽을 사서 병원을 방문한 김설아에 홍화영은 "진우 돈으로 흥청망청 기분은 혼자 다 내는구나"라며 김설아 옷에 죽을 들이부었다.

이후 가만히 서있는 김설아에게 "왜 참아. 이런 수모를 당하고도 왜 아무 말도 없이 허수아비처럼 서있기만 하는 거냐. 내가 돈 없는 시어머니라도 네가 참았을까?"라고 소리쳤다.

이에 김설아는" 왜 이러시는지 알 것도 같고 모를 것도 같다. 그렇지만 나도 두렵다. 왜 허수아비같이 서있는지, 한 걸음도 뗄수가 없다 너무 무서워서 아무 생각도 안 난다. 내가 뭘 할 수 있는지 할 수 있는게 있는지 한지"라고 말했다.

홍화영은 "네 남편 안 외롭게 가서 지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허수아비처럼 성실하게 붙어 있어"라며 분노했다.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사풀인풀'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