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소희 합류+콘셉트 변화로 '차트인' 노린다 [종합]

가요 2019. 11.12(화) 15:1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심솔아 기자] 멤버 개편, 새 콘셉트로 달라진 네이처가 차트인을 노린다.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네이처의 두 번째 미니앨범 'NATURE WORLD: CODE A'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하루는 "3개월 만의 컴백이다. 저번 '내가 좀 예뻐'보다는 더 멋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루는 "첫 미니 앨범을 하면서 이미 네이처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었다. 이번 앨범도 지난 앨범처럼 좋은 곡들이 준비되어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컴백에 앞서 네이처는 새로운 프로젝트 'NATURE WORLD(네이처 월드)'의 시작을 예고하는 트레일러 영상을 기습 공개해 주목받았다.

이어 청초한 비주얼과 순수한 매력으로 눈길을 끈 'Show Your Color(쇼 유어 컬러)' 버전과 강렬한 분위기의 'Moby Dick(모비 딕)' 버전의 콘셉트 이미지를 잇달아 공개하며 새 앨범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루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있다. 네이처만의 스토리를 숨겨 놓았으니 찾아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또한 선샤인은 "네이처 월드 코드 A인데 이번 티저를 통해 A로 시작하는 단어들을 표현했는데 이 단어에 집중해주시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OOPSIE(웁시)(My Bad)'는 강렬한 신스베이스와 중독성 있는 비트가 인상적인 하우스 리듬의 EDM곡으로 네이처 특유의 활기찬 에너지와 개성이 잘 표현된 곡이다.

소희는 "훅의 가사가 정말 중독성이 강하다.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들어주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앨범은 최근 Mnet '프로듀스101' 시즌1 출신 소희가 네이처 새 멤버로 합류했다.

소희는 "프로젝트 그룹을 많이 했었기 때문에 이렇게 정규직이 된 만큼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울타리를 찾은 기분이다. 아직도 실감이 안나고 떨린다"고 말했다.

이어 "어울릴까 걱정을 정말 많이 했다. 낯을 가리는 편이라 친구들과 친해지는게 걱정이었다"고 밝혔다.

소희와 함께 하게 된 멤버들도 그의 합류를 반겼다.

루는 "적응을 정말 잘 한다. 제가 안무 습득력이 느린 편이라 정말 반갑고 좋았다. 서로 함께 연습하는 사이가 돼서 오히려 더 친해졌다"고 말했다.

유채는 "언니들보다 더 언니여서 걱정했다. 그런데 귀여운 면도 있고 그래서 저도 먼저 다가갈 수 있었다. 함께 장난치면서 점점 친해지고 있다"

또한 소희는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함을 표하며 새 출발에 대한 각오도 밝혔다.

소희는 "청순한 이미지가 있었는데 더 좋은 시작, 반전이 뭐가 있을까 고민을 했는데 다른 콘셉트로 보여드리게 돼서 정말 좋다"고 밝혔다.

이어 "팬분들께 기다려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이제는 그럴 일 없이 여러분들과 평생하면서 못 보여드린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NATURE WORLD'로 명명된 새 프로젝트와 함께 4개월 만에 발매하는 이번 앨범은 기존에 네이처가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루는 "마냥 귀엽지도, 섹시하지도 박력있고 그렇지도 않다. 이 모든 매력이 다 있다"며 자신했다.

선샤인은 "저번에 차트인이 목표였는데 벅스 차트에서 차트인을 했다. 이번에는 멜론 차트 차트인으로 목표를 해보겠다"고 목표를 전했다.

멤버 개편부터 새 콘셉트까지 무기를 장착한 네이처가 'OOPSIE'로 차트인 목표를 이룰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인다.

네이처는 오늘(12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NATURE WORLD: CODE A'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OOPSIE'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더셀럽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