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운♥' 경리 "애칭은 따로 없어, 서로 '자기'라고 불러"(섹션TV)

방송 2019. 11.14(목) 23:3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가수 경리가 연인 정진운과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MC 경리가 14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TV')에서 정진운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경리는 열애설이 터진 후 군 복무중인 정진운의 반응은 어땠냐는 물음에 "연락이 됐을 때 '괜찮냐'고 물어보더라. 만난지도 2년됐고 그래서 서로 예상은 했었다. 기사 언젠가 날거라고 생각은 해서 마음속으로 대비해서 괜찮았다. 거짓말 하지 말고 인정하자라고 얘기를 했고 인정을 하게 됐다"고 답했다.

경리, 정진운은 편지를 주고 받으며 애정을 나누고 있다고. 경리는 "인터넷 편지를 매일 썼다. 정진운이 준 손편지도 10통 정도 있다. 면회는 스케줄이 없을 때 무조건 가려고 했다"고 말했다.

애칭을 묻는 질문엔 "따로 애칭은 없다. 서로 '자기'라고 부른다"라고 털어놨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섹션TV'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