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명 “올해 마지막 작품 ‘나를 찾아줘’, 감사하다”

영화 2019. 11.19(화) 16:2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배우 유재명이 올해 마지막 개봉작으로 ‘나를 찾아줘’를 앞두고 있는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

유재명은 “배우라는 직업이 당신이랑 일하고 싶다고 손을 건네주면 행복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작품도 시나리오를 주면서 유재명이란 배우와 하고 싶다는 얘기를 했을 때 영광이었다”며 “이 작품이 올해 마지막으로 개봉하게 됐는데, 개인적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끝으로 유재명은 “항상 많은 작품들이 개봉을 앞두고 있을 때 떨리기도 한다. 지금도 많은 생각들이 교차하고 있다”고 전했다.

‘나를 찾아줘’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