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배가본드’ 배수지-이승기, 유태오 정체 알아냈다 “블랙선 소속”

방송 2019. 11.22(금) 22:5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배가본드’에서 배수지와 이승기가 유태오의 정체를 알았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 고해리(배수지)는 공화숙(황보라)의 도움으로 제롬(유태오)의 신상을 확인했다.

고해리는 즉시 차달건(이승기)에게 전화를 걸어 “제롬 정체를 알아냈다”며 “블랙선이라는 미국 용병회사 소속이다. 여자친구도 이 회사 소속일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차달건은 고해리와 전화를 끊었고 즉시 에드워드 박(이경영)의 전화를 받았다. 그에게 “블랙선이라는 곳을 아느냐”며 제롬과 관련된 사항들을 전달했다.

그러자 에드워드 박은 “만나서 얘기하자”고 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SBS '배가본드'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