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 PICK] 트와이스 채영·브아걸 가인 ‘숏단발 보니펌’, 시니컬 동안 헤어룩 완결법

트렌드 2019. 11.26(화) 16:1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트와이스 채영, 가인
트와이스 채영, 가인
[더셀럽 한숙인 기자] 허쉬컷이 2019년 헤어의 막강 트렌드로 군림했지만 스테디셀러로 안착한 ‘똑단발’의 기세를 꺾지는 못했다.

헤어트렌드의 흐름을 좌지우지 하는 아이돌들이 선택한 2019 FW 헤어트렌드는 ‘똑단발’의 귀환이다. 올 FW 버전의 똑단발은 귀밑 1cm로 짧게 자르되 뿌리부터 머리 전체에 볼륨을 줘서 전체적으로 두상이 동그랗게 보이게 하는 ‘쇼트 단발 보니펌’이다.

‘브라운 아이드 걸스’와 솔로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가인, 트와이스 채영이 올 하반기 ‘쇼트 단발 보니펌’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가인과 채영은 눈썹 라인까지 앞머리를 내린 뱅과 귀밑 1cm로 짧게 자른 쇼트 단발에 컬을 넣지 않고 뿌리부터 머리 전체에 자연스러운 볼륨을 줘 깜찍한 느낌과 함께 시니컬한 매력까지 충족했다.

쇼트 단발 보니펌은 일명 극적인 컬이 들어가지 않는 볼륨 매직의 일종으로 머리끝이 어떻게 커트됐느냐에 따라 ‘촌티’와 ‘시크’가 갈린다. 또 집에서 손질할 때 헤어가 부스스해 보이지 않게 머릿결 관리를 잘해줘야 시니컬 동안 헤어를 유지할 수 있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가인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