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아들 이루에게 하고 싶은 말 “장가 빨리 갔으면” (아침마당)

방송 2019. 12.03(화) 09:2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태진아가 이루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태진아와 이루가 출연해 ‘빛나는 성공 뒤엔 더 빛나는 무엇이 있다’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의 말미 이루와 태진아는 서로에게 하고 싶었던 말을 주고 받는 시간을 가졌다. 이루는 아버지인 태진아에게 “지금 같이 살고 있는데 항상 드리는 말씀이지만 건강만 하셨으면 좋겠다”며 “일도 많이 하고 욕심도 많은 것은 알겠지만 내려놓고 쉬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건강을 걱정했다.

그러나 태진아는 “항상 하는 얘긴데”라고 운을 뗀 뒤 “장가는 빨리 갔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고 있던 이루는 “갈 때 되면 가겠죠”라고 무심한 아들의 모습을 보였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아침마당'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