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오나라 “이지훈 따귀신, 처음이라고 더 때려달라더라”

방송 2019. 12.03(화) 15: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배우 오나라가 이지훈과 촬영 중 에피소드를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영조 감독,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오나라는 “이지훈 씨가 나이보다 성숙해 보이는 면도 있고 제가 나이보다 조금 어려보이는 동안이라는 이야기를 들어서 중간점이 잘 맞는 것 같다. 그래서 연상연하 커플이라 감안하고 봐주시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그는 “이 친구랑 연기하는 게 매신 즐겁다. 극중 제가 이재훈의 따귀를 때리는 장면이 있어 풀스윙으로 때렸다. 알고 보니 이 친구가 따귀를 맞는 신이 처음이라고 하더라. 첫 따귀를 선물해줘서 고맙다고 더 맞고 싶다고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하며 “풀샷에서는 한 번 제대로 때리고 클로즈업 때는 제대로 안 때린다. 그때도 맞고 싶다고 해서 너무 재밌었던 신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이지훈은 따귀를 맞은 소감으로 “촉촉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풀스윙으로 때려도 아프지 않고 연기하는 게 재밌더라. 메이크업 지우니 자국이 남아있었다”라고 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4일 오후 10시 첫 방송.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