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경 "망가지는 건 두렵지 않아요…예쁜 역할은 또 하면 되니까" [인터뷰]

인터뷰 2019. 12.06(금) 15:2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심솔아 기자] '어하루'를 본 사람들이라면 어딘가 눈길이 가는 인물을 발견하게 된다. 화려한 스타일링에 귀여운 애교를 장착한 '퀸애일' 한채경이 그 주인공이다.

한채경은 종영한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김애일 역으로 분했다. 김애일은 2학년 7반의 애빼시(애교 빼면 시체)이자 백경의 껌딱지로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움을 뿜어낸다.

최근 더셀럽과 만난 한채경은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뒷이야기를 들려줬다.

"정말 실감이 안난다. 당장 학교를 가야할 것 같다. 식구들이랑 헤어진다는 게 실감이 안난다. 그런 느낌이 더 크다. 마지막 신을 촬영하는 배우였는데 마지막 촬영에 함께했다"

한채경은 오디션을 통해 '어하루'에 합류했다. 누구보다 열심히 준비해간 오디션의 결과는 '성공'이었다.

"작년에 학생물 웹드라마를 찍었는데 다른 분이 영상을 보시고 오디션 추천을 해주셨다. 제가 많이 떨면서 오디션을 봤는데 꼭 하고 싶다고 어필을 정말 열심히 했다. 이렇게 하면 뽑아주실까 하는 생각이었는데 붙어서 행복했다"

그의 역할 김애일은 한채경이 직접 만들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캐스팅이 된 뒤 전사를 만들고 SNS를 김애일스럽게 꾸몄다.

"정말 열심히 했다. 애일이 전사를 처음 만들었을 때 SNS 인플루언서라는 생각이었다. 시청자들도 재미있다고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아서 촬영하면서 사진을 많이 찍기도 했고 다들 그 역할에 맞게 찍어서 재미있게 올렸다"

퀸애일이라는 별명도 한채경이 직접 만들었다. 그는 #오늘의애일이라는 해시태그까지 사용하며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높였다.

"김애일은 잘 안붙길래 별명을 퀸애일로 만들었다. 닉네임처럼 달라붙었다. #오늘의애일 도 스타일링도 아까워서 다 올리게 됐다"

퀸애일은 누구보다 화려한 스타일링을 자랑한다. 퀸애일을 만들기위해 한채경이 참고한 스타일링은 '가십걸'의 블레어. 누구보다 화려하고 귀족같은 이미지를 위해 직접 하나하나 구매하는 정성을 들였다.

"애일이는 '가십걸' 블레어가 모티브였다. 그걸 보자마자 머리띠를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화려한 머리띠를 썼다. 제가 직접구매해서 스타일링을 했다. 제가 생각한 애일이를 위해서 준비했던 것들이다"

'어하루'는 또래 배우들이 많이 모인만큼 배우들끼리의 우정도 끈끈했다. 정말 고등학교 때 친구들처럼 모두가 함께 울고 웃었다.

"애들이 정말 장난도 많고 신 하나 찍을때도 아이디어가 많았다. 서로 또래다보니까 생각이 진짜 많았다. 모든 신이 하나도 빠짐없이 재미있었다. 친구들이 또래다 보니까 촬영이 아닌 개인적인 것들도 궁금한게 많아서 저희는 다 2학년 7반 친구들이 되어버렸다"

더셀럽 포토


발랄한 성격과 다르게 실제 한채경은 집순이다. 고양이 세마리와 함께하는 생활하는 그는 현장에서는 더욱 밝게 집에서는 자신만의 생각을 하려한다.

"배우일 때는 에너지를 많이 가지고 움직이려고 한다. 평소에는 집순이라서 차분할 때가 더 많다. 생각도 많이하고 집에만 있는데 현장에는 혼자하는게 아니라서 에너지가 적으면 안될 것 같더라. 에너지를 가지고 갈 수 있도록 했고 새콤달콤을 나눠주면서 현장에서는 에너지있게 움직이는 스타일이다"

한채경은 어릴 때부터 배우의 꿈을 키웠다. 그래서 대학교도 연기과를 진학했다. 예쁜 외모 덕에 쉽게 되었을 것 같지만 한채경은 지방에서 서울까지 매번 버스를 타고 연기 연습을 다니며 배우의 꿈에 다가갔다.

"어릴 때부터 배우를 하고 싶다는게 막연히 있었다. 그나마 제가 할 수 있는 환경에서는 연기과를 진학하는 거였다. 부모님을 설득하기 위해서 다 계획을 세워서 보여드렸다. 고3 내내 연습을 위해 서울로 올라왔다"

대학 진학 후에도 한채경은 성실한 학생이었다. 남들보다 열심히 했고 기본적인 건 무조건 지켰다. 애일과는 정반대인 성격이지만 한채경으로는 당연한 일이었다.

"대학 다닐때도 습관이 남아서 장학금 다니면서 다녔다. 정말 기본을 지키는게 어렵다고 생각한다. 수업과제 지각 이런거 지키는게 어려운 일은 아니니까 정말 기본을 지키는게 가장 중요했다"

발랄하고 귀여운 역할로 이미 사랑을 듬뿍 받은 한채경. 그의 다음 단계는 새로운 이미지다. 한채경은 걸크러시를 꼭 해보고 싶다며 망가지는 것은 두렵지 않다고 밝혔다.

"걸크러시 느낌이 나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 저라는 사람이 잘 해낼 수 있다면 전문직이 아닐까. 망가지는게 무섭지는 않았다. 이쁘고 사랑스러운 역할은 다시 하면 되니까"

마지막으로 한채경은 '어하루' 그리고 퀸애일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퀸애일을 봐주셔서 감사하다. 애일이가 아닌 모습으로도 새롭게 다가가겠다. 정말 감사하고 올 초에는 좋은 작품 소식을 못전해드릴까봐 걱정이있었는데 좋은 작품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 채리단 사랑합니다.

[더셀럽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