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3' 서수연 '♥이필모' 300일 이벤트에 감동 "여전히 사랑해"

예능 2019. 12.06(금) 16:4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이필모 서수연 부부가 결혼 300일을 기념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3(이하 ‘연애의 맛3') 5회는 최고 시청률 6.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 시청률 4.9%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맛 공식 부부 커플 이필모와 서수연, 그리고 100일 만에 재회한 천명훈과 조희경이 오랜만에 등장해 반가움을 안겼다.

'연맛 1호 부부 커플' 이필모 서수연 부부는 어느덧 한 아이의 부모가 돼 연애의 맛과는 차원이 다른 육아의 맛을 맛보는 상황을 전했다.

온통 아이에게만 초점이 맞춰진 하루, 아직은 서툰 새내기 엄마 아빠는 힘겹게 밥상 앞에 앉아 별다른 대화 없이 밥을 먹었다. 이필모는 담호를 데리고 수영 수업을 들으러 떠났고 서수연은 친구 이은희를 만나 오랜만의 담소를 즐기며 “꿀 뚝뚝 눈빛이 이젠 담호에게 갔다. 가끔은 질투가 난다”며 이벤트 장인의 면모 역시 지금은 사라졌다고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그 날 저녁, 이필모는 결혼 300일을 기념한 300송이 꽃을 선물했고 서수연은 예상 못한 이벤트에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이필모는 서로를 돌아볼 시간 없이 바빴던 요즘을 떠올리며 “여전히 그 어느 때보다 널 사랑한다”고 다독였다.

이필모는 “앞으로도 여유 있는 마음을 갖고 해나가자. 둘째 셋째도…”라고 말끝을 흐렸고 서수연은 이필모의 반전 멘트에 결국 웃음을 터뜨렸다. 이필모는 그런 서수연을 여전한 꿀뚝뚝 눈빛으로 바라봐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조선 '연애의 맛3'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