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SCENE] ‘궁금한 이야기Y’ 무속인의 위험한 ‘화공술’, 퇴마의식 후 사망

방송 2019. 12.06(금) 21:3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궁금한 이야기Y’가 29세 여성의 처참한 죽음을 추적했다.

6일 방영된 SBS ‘궁금한 이야기Y’는 한 여성이 몸에 붙은 귀신을 쫓는 의식을 행한 무속인에 의해 화상을 입은 후 사망했다.

해당 여성은 어린 시절부터 마음의 병을 앓고 있었다. 이에 해당 여성 부모님들은 용하다는 무속인을 찾아가 딸의 치료를 의뢰했다.

무속인 서씨는 여성에게 화공술을 행했고 결국 이틀 후 해당 여성은 이틀 후 사망했다.

전문가는 여성에게 있는 섬처럼 떨어지는 화상에 관해 의혹을 제기했다. 이는 엎어진 상태에서 휘발류를 뿌리고 불을 붙인 것으로 분석했다.

무속인 서씨는 무속인이라면 다 알고 있는 화공술이라고 설명했지만 실제 무속인들의 이야기는 달랐다.

무속인들은 아무것도 통하지 않을 때 타지 않는 멍석을 사람 몸에 싸고 불을 던지는 화전치기를 행한다고 말했다. 이 의식은 안전장치를 철저하기 한 후 시행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현재 무속인 서씨는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됐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