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박종진 딸 민이 ‘뮤지컬 배우 입시’ 도전…전문가 “방치돼있었어”

방송 2019. 12.06(금) 22:5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공부가 머니?’는 뮤지컬 배우를 꿈꾸는 박종진 딸 민이가 처음으로 전문가에게 테스트를 받아 냉정한 평가를 받았다.

6일 방영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 민이는 처음으로 받은 전문가 테스트에서 “뮤지컬 발성처럼 내려고 해. 꽤 잘 따라했는데 그게 흉내야”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스튜디오 패널로 나온 전문가는 “노래를 접하는 방법이 문제가 있고, 지금 보면 실용음악 기법을 사용하고 있어서 아랫입술은 풀렸는데 윗입술이 긴장돼있어”라며 노래를 부를 때 문제점을 분석했다.

이어 “뮤지컬 배우를 준비한다고 했는데 어쩌면 이렇게 방치돼있고, 전혀 하지 않았을까 하는. 이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해요. 혼자서 모창을 하고 있는 스타일의 음악 연습은 위험해”라며 전문가의 도움이 시급함을 지적했다.

문제점을 분석한 후 해결 방법을 제시했다.

그는 “신체조건이 발성이 노래를 잘할 수 있는 조건을 가지고 있어서 좋은 선생님을 만다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민이에게는 민이가 가지고 있는 자율적 특성에 맞춰서 유연하기 교육할 수 있는 성악 선생님이 필요하다”라며 충고했다.

이보다 더 현실적인 방법으로 “뮤지컬 배우 중 연기를 잘하지만 가르치는 것도 잘하는 배우에게 사사를 받는 것도 방법이다”라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공부가 머니?’]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