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첫 사회생활' 소이현 "아이들의 화해 방법 놀라워, 어른들도 배워야"

예능 2020. 01.14(화) 12:0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소이현이 '나의 첫 사회생활' 녹화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나의 첫 사회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소이현은 "VCR에 나오는 아이들이 지금 제 딸들과 비슷한 또래다. 제 딸들도 이제 막 유치원에 보냈다. 제 딸들을 보는 것 같아 심장이 더 두근거리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을 하고 나서 첫째 아이에게 '고생했다'라고 말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모도 아이들에게 격려를 많이 해줘야겠다고 생각했다. 회사 생활만이 사회생활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라고 덧붙였다.

아이들에게 가장 놀랐던 순간에 대해서는 화해하는 방법을 꼽았다. 그는 "아이들이 화해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화해하는 방법이 대단하다고 느꼈다. . 어른들도 많이 배워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나의 첫 사회생활’은 아이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우리들의 지난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프로그램이다.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