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SCENE] ‘아내의 맛3’ 김현숙, 첫 방 후 악플에 충격 “잘못 살았나 싶어”

예능 2020. 01.15(수) 11:0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아내의 맛’에서 김현숙이 악플에 충격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3’에서 김현숙은 남편윤종 씨에게 하소연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현숙은 저녁 식사를 하던 중 남편에게 “첫 방송 이후에 남편과 하민이가 원하지 않는데 괜히 악플을 받거나 욕을 먹으면 내가 너무 힘들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전부 다 내 욕밖에 없더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현숙은 “욕을 너무 많이 먹어서 ‘내가 잘못 샆았나’ 싶더라. 배우 생활하면서는 ‘영애씨’ 캐릭터가 워낙 좋으니까 악플이 많지 않았는데, 데뷔하고 나서 악플을 제일 많이 본 것 같다”고 힘겹게 털어놨다.

이를 듣자 윤종 씨는 김현숙에게 “속마음 모르는 사람들이 그런 것”이라고 위로하며 “신경 쓰지 마라. 자기들이 우리 아들 키워줄 거냐. 인간이 다들 완벽한 게 어디있냐. 모순이다. 정답은 없다.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하면 된다. 진정성 있게 잘하면 된다. 우리 자기 예쁘다”고 다독였다.

한편 김현숙은 인테리어 디자이너 윤종 씨와 지난 2014년 결혼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TV CHOSUN '아내의 맛3'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