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 PICK] 지드래곤 VS BTS 지민 ‘체인 퀼팅백’, 샤넬 가이의 힙스터 대결

스타일링 2020. 01.17(금) 18:0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지드래곤, 방탄소년단 지민
지드래곤, 방탄소년단 지민
[더셀럽 한숙인 기자] 지드래곤이 제대 후 첫 공식 일정인 샤넬 컬렉션 참석을 위해 출국하면서 ‘샤넬 가이’ 복귀를 알렸다.

지드래곤은 17일 오후 오는 21일 열리는 ‘샤넬 2020 봄-여름 오뜨 꾸뛰르 쇼’ 참석을 위해 출국했다. 이날 빈티지 색감의 브라운 샤넬 체인 퀼팅 숄더백으로 공항패션을 연출했다.

톱스타 인증 코드가 된 샤넬은 특히 퀼팅 체인백이 특히 보이그룹의 선택을 받으면서 패션의 성역(性域)을 무너뜨렸다.

방탄소년단 지민은 체인의 길이를 조절해 바디크로스백과 숄더백으로 변형 가능한 블랙 체인 퀼팅백을 사복패션에 다양하게 활용해 샤넬 가이임을 입증한 바 있다.

지드래곤이 과감한 믹스매치로 복제불가의 최강 유니크룩으로 대표된다면 지민은 남녀모두에게 패션 롤모델로 꼽힐만한 젠더리스룩으로 자신만의 독보적 영역을 구축했다.

이들은 같은 브랜드 백을 멨지만 디자인 선택은 물론 연출법도 달리 해 각자의 개성을 또렷하게 부각했다.

지드래곤은 커팅진에 두 컬러와 패턴이 믹스매치 된 체크 셔츠를 입고 카키색 야상점퍼를 걸친 후 블루 비니를 푹 눌러 써 유스컬처다운 힙코드를 충족했다. 여기에 샤넬 엠블럼이 큼지막하게 박힌 선글라스와 샤넬 쥬얼리 브로치를 야상점퍼에 달아 GD 식 빈티지 스타일을 완결했다.

지민은 블랙 카디건에 시어링 데님 재킷을 걸치고 뉴스보이캡을 써 자신만의 느낌을 살린 블랙 보이룩을 연출했다. 또 같은 가방을 화이트 샤넬 엠블럼이 선명한 풀오버 상의와 블랙 뉴스보이캡에 반투명 레드 선글라스를 써 샤넬 보이룩을 완성했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티브이데일리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