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 “애착 캐릭터 ‘호텔 델루나’ 고청명, 아직도 생각나” [더셀럽포토]

스타 2020. 01.21(화) 09:2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이도현은 최근 ‘에스콰이어’ 2월호 화보를 장식했다.

이번 화보는 차세대 남자 배우 3인을 조명하는 기획 ‘Man at His Best ROOKIES’의 일환으로, 2019년 최고의 화제작 ‘호텔 델루나’와 KBS 연기대상 연작 단막극상을 수상한 ‘드라마 스페셜-스카우팅 리포트’로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로 도약한 이도현의 시크한 매력이 압권이다.

특히 이도현이 촬영 현장에서 보여준 움직임과 표현력에 주목해 ‘이도현의 선’이라는 제하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도현은 글래머러스한 스타일의 수트를 신인답지 않은 감각으로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는 “오늘 처음으로 스튜디오 촬영 중에 음악이 들렸다”라며 음악에 몸을 맡긴 것을 그 비결로 꼽았다.

더셀럽 포토


인터뷰에는 출연작들에 대한 소회, 지난해 수상한 KBS 연기대상 연작 단막극상에 대한 생각, 새로운 작품에 임하는 자세, 가족에 대한 사랑 등 배우 이도현의 다채로운 이야기가 담겼다.

특히 한번 배역에 몰입하면 일상생활에서도 떼어 생각할 수 없는 스타일이라고 밝힌 그는 지금껏 가장 애착이 가는 캐릭터로 ‘호텔 델루나’의 고청명 캐릭터를 꼽으며 “아직까지도 장면들이 계속 생각나고, 잊히지 않는 대사도 많다”라고 전했다.

그런가하면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 홈’의 극단적으로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캐릭터 이은혁 자신의 연기 세계와 일상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말하기도 했다.

훈훈한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2020년 대세 행보를 이어갈 이도현의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에스콰이어’ 2020년 2월호와 에스콰이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에스콰이어]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