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사노라면', 25년째 한과와 엿 만들어온 정순자씨…아들과 갈등

방송 2020. 01.21(화) 21:4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휴먼다큐 사노라면'에서 전북 임실군에 사는 여덟 식구를 만난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MBN '휴먼다큐 사노라면'은 '박사골 엿 박사 순자 씨와 여덟 식구의 겨울나기' 편으로 꾸려진다.

전북 임실군의 한 마을. 박사가 많이 나왔다 하여 이름 붙여진 박사골에는 자타공인 ‘엿 박사’ 정순자(61) 씨가 남편 신금용(63) 씨와 아들 신진명(36) 씨, 며느리 임혜미(36) 씨, 그리고 네 명의 손주들과 함께 살고 있다.

25년째, 한과와 엿을 만들어온 순자 씨는 전통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새벽 4시 반에 일어나 18시간 동안 가마솥에 불을 때 엿을 고아내는 순자 씨. 엿기름을 삭힌 후 조청을 끓여, 단단한 쌀엿을 만들어내기까지는 총 3일의 시간이 필요하다.

어머니 순자 씨가 자리를 비운 사이, 부족한 일손 때문에 전전긍긍하는 아들 진명 씨. 세 딸에 올해 4살이 된 막내아들까지 나서 고사리손을 보태는데. 대목을 맞아 많은 양의 한과를 만들다 보니 조청이 금세 바닥나고, 급하게 추가로 조청을 끓여야 하는 상황에 진명 씨는 하는 수 없이 ‘금기’된 기계를 사용하게 된다.

다음 날, 퇴원한 남편과 함께 집에 돌아온 순자 씨는 아들이 기계를 사용한 사실을 알아챈 후 불같이 화를 내고, 아들 또한 그런 어머니에게 쌓여 왔던 불만과 섭섭함이 폭발하고 만다.

전통을 고수하고자 하는 어머니와 효율적인 방식을 찾고자 하는 아들. 과연 모자는 서로를 이해할 수 있을까.

'휴먼다큐 사노라면'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N '휴먼다큐 사노라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