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감도 잃고 길도 잃은 코미디 [씨네리뷰]

영화 2020. 01.22(수) 16:1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화려한 액션, 스타일리시한 영상미. 하지만 정작 코미디는 감을 잃은 모양새다.

설 명절을 앞두고 개봉한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은 웹툰 작가가 된 전직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돼 벌어지는 스토리다.

어린 시절 불의의 사고로 부모를 잃은 준은 수많은 암살요원들을 키워낸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정준호)를 만난다. 고강도의 숱한 훈련을 거친 준은 국정원의 최종병기, 암살요원으로 거듭난다.

하지만 그림 그리기를 좋아한 준은 마음 한편에 웹툰 작가의 꿈을 남몰래 키우고 있다. 우연한 사고를 가장해 국정원을 탈출한 준은 이름도 수혁으로 바꾸고 꿈에 그리던 웹툰 작가가 된다.

꽃길만 걸을 줄 알았지만 현실의 벽은 만만치 않게 높다. 연재하는 웹툰마다 조회 수는 만년 꼴찌에 ‘안 본 눈 삽니다’ 등의 악플만 받고 있다. 한 가정의 남편으로서, 아빠로서 체면이 말이 아니다.

악플로 상처받는 준을 달래주는 유일한 인물은 그의 딸 가영(이지원). 어느 날 가영은 좌절하는 준에게 래퍼들처럼 자신의 이야기를 써보라고 제안하고 준은 술김에 과거 자신의 이야기가 담긴 국가 1급 기밀을 그려버린다. 이 웹툰은 하루아침에 ‘초대박’이 나지만 이로 인해 준은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돼 버린다.

더셀럽 포토


영화는 처음부터 애니메이션으로 시작된다. 중간, 중간 준의 국정원 활약상 역시 웹툰과 애니메이션으로 등장한다. 실사에서 준이 그리는 웹툰으로 넘어간 화면이 다시 애니메이션으로 전환되는 과정은 ‘스타일리시함’ 그 자체다. 실사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비주얼은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아쉬운 점은 ‘액션+코미디’ 장르의 이 영화가 ‘코미디’를 잃었단 것이다. 슬랩스틱은 예상이 가능하고 상황에 맞지 않는 욕설과 19금 개그는 황당할 뿐이다. 이 모든 것이 총체적 난국이라 시대에 맞지 않는 ‘개그’란 생각만 들 뿐이다.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매력 또한 물음표다. 영화 속 액션 중 90% 이상은 권상우 혼자 담당하고 있어 정준호, 이이경의 활약을 기대했다면 실망할 수도 있겠다. 특히 국정원 차장 역을 맡은 허성태는 매 신마다 높은 고음 연기만을 해 대사 전달력과 상황 설득력이 다소 떨어져 보일 수 있다.

오늘(22일) 개봉된 ‘히트맨’은 설 연휴 극장가를 노리고 있다. 코믹 액션과 함께 ‘가족애’를 강조하며 가족, 친구, 연인 등 폭넓은 관객층을 타깃으로 삼고 있는 것. 그러나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미스터 주: 사라진 VIP’(감독 김태윤) 등과 동시 개봉해 쉽지 않은 흥행 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15세 관람가. 러닝타임은 110분.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